본문 바로가기

하루일기



나사에서 찍은 달사진이다.

근래에 하고싶은 일이 있는데, 대관령에 혼자 가서 밤에 비박을 하면서 망원경으로 별과 은하수를 보는것이다.
김동률의 음악을 들으면서.....
외로움도 가끔은 그것을 즐길때 삶의 즐거움이 된다.

'하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1.10.30
살자!  (0) 2011.10.22
  (0) 2011.10.18
자세......  (0) 2011.10.17
방랑자  (0) 2011.10.16
변화의 과정  (0) 2011.10.15